×

소개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신문사가 되겠습니다.
greeting
‘전남연합뉴스’가 군민 여러분께 첫인사를 드립니다.
세상엔 참 많은 신문이 있습니다. 담양에도 적지 않은 신문사가 있습니다. 그 신문사들이 저마다의 강점을 가지고 지역 언론사로서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언론사라는 자부심과 별개로 담양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언론이 처한 환경은 매우 어렵습니다.
종이신문의 가치는 갈수록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종이신문을 펼쳐보기보다, 한 손에 핸드폰을 들고 인터넷이나 유튜브를 통해 뉴스를 접하는 시대입니다. 그마저도 네이버나 다음 포털 검색어에도 안 오르는 지방언론사의 기사는 대중들에겐 관심이 없습니다.
 
언론을 장사로 비유한다면, 저희는 찾는 사람이 적은 상품을 가지고 굳이 시장에 뛰어든 셈이 됩니다.
 
그러나 언론은 필요합니다. 지방에는 더더욱 필요합니다.
거대한 정보력과 취재력을 가진 중앙언론사들이 지역의 소식에 귀 기울여주지 않을 때, 지역신문은 주민들의 대변인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 지역에서, 그리고 우리 주변 이웃에서 수없이 많은 일이 일어나고, 군민 여러분 역시 지역 현안에 대해 다양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중요한 문제라도 주변에 알려지지 않으면 그 목소리는 힘을 잃어버립니다. 반대로, 중요도가 떨어지는 일임에도 언론에서 자꾸 알린다면, 정작 중요한 일은 묻혀버리고 맙니다. 올바른 여론 형성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거대 방송사와 신문사가 하는 일을 전남연합뉴스이 대신할 수는 없지만,
반대로 그들이 못하는 일을 저희가 해낼 수도 있습니다.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아이가 뜀박질을 하겠다고 덤비진 않겠습니다. 그러나 꿈은 크고 높게 가지려 합니다.
 
저희 ‘담양매일신문·전남연합뉴스’는 지역민들의 목소리를 공정하게 다룸은 물론, 담양군의 행정에 대한 날카로운 시각을 견지하여 올바른 자치행정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군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드리겠습니다.
 
언론사의 바탕이란 그 신문을 읽어주는 독자와 군민 여러분이 될 것입니다. 군민 여러분이 애정을 가지고 찾아주는 언론사가 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먼저, 공정하고 신뢰받는 언론사가 되겠습니다.
 
우리 신문사의 작은 발걸음이 훗날, 지역 발전과 군민 여러분의 행복에 보탬이 되도록 올바른 언론사의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항상 군민을 대변하는 언론으로써 함께 하겠습니다.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방진호 대표이사
play_arrow주요뉴스
play_arrow많이 본 뉴스 15위
대숲맑은담양
play_arrow광주뉴스
play_arrow정치
play_arrow사회
play_arrow시군별뉴스
전남연합뉴스는 진실한 공정보도와 평논의 중점을 원칙으로 하며 바르고 빠른 공정한 보도를 실현하며 언론으로서의 책임과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 윤리강령을 제정, 실천할 것을 다짐합니다.
전남연합뉴스 주소 전라남도 담양군 담양읍 삼거리길 12-26 전남, 아00456호 등록연월일 2022.07.14
대표/발행인 방진호 편집인 이병석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이병석 274-87-02819 대표전화 061-383-9345
copyright (c) 2022 jynews.kr., All rights reserved. login